• 19토렌트 평생도메인 www.19토렌트.com
  • 19토렌트   19토렌트 구글   구글   네이버   다음  
      경험썰

        그때는 정말 좋았지 - 중편
        토렌트 2021.12.03 09:50
      그때는 정말 좋았지1박2일을 어디로 갈까 고민하던 우리는

      아버지가 갖고있는 설악 H콘도로 가기로 했다.

      가능하면 같이 오래있고 싶어 속초행 첫버스를 타기로 했다.

      가는 내내 영숙이는 말이없었다.

      아마도 속초에서 무사히 같이 밤을 지샐수 있을까

      처녀성을 지킬수 있을까 이런저런 생각이 많았을것이다.



      콘도에 방을 잡고 동명항횟집으로 점심을 먹으러 갔다.

      푸른바다, 철썩이는 파도와 갈매기를 보고 그제야

      영숙이는 다시 명랑해졌다.



      "오빠 오길 잘했다.너무 좋네.헤헤"

      "왜 버스안에서는 말이 없었어?내가 늑대 될까봐 걱정했어?"

      "아니.내가 나를 믿을수 있을까 생각했어."

      "그래서?"

      "그냥 되는대로 오빠가 하자는대로 하기로 했어.잘했지?"

      "그래그래 참 잘했다."



      영숙이는 광어회를 씹어서 입에 넣어주기도 하고

      나한테 씹어서 입에 넣어 달라고 애교를 부렸다.

      "이런건 부부끼리 하는건데."

      "오빠. 우리 부부할거 아냐?"

      "해야지.하고말고."

      식사후 바닷가를 거닐며 생각은 온통 오늘밤 영숙이를 어떻게 해야할까하는

      생각뿐이었다.잘못하면 상처만 주게 될것도 같고 평생을 책임져야할수도 있고

      벼라별 생각이 다 들었다.



      "오빠 들어갈때 시장보고 가자.저녁에 내가 맛있는거해줄게."

      "음식 만들줄도 알어?그래 영숙이가 해주는 저녁 먹어볼까."

      중앙시장에 들러 이것저것 저녁거리를 골라서 사는 영숙이가 참 이뻤다.

      "영숙이가 제법 장을 잘보네."

      "이래뵈도 우리집에서는 엄마가 만든것보다 내가 만든게 낫다고 하거든."

      "그래 정말 기대된다."

      영숙이는 이제까지 사귀었던 애들과는 많이 달랐다.

      어쩌면 결혼까지 갈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콘도에 장보따리를 풀고 바로 저녁준비를 시작한다고 옷을 갈아입고 파를

      다듬는다 콩나물을 다듬는다 수선을 떨었다.

      혹시 내가 달려들까봐 그러는것 같기도 했다.



      "영숙아 우리 뭐 빼먹은거 없어?"

      "뭐?"

      이리저리 살피더니 "아니 다 있어요."

      "뽀뽀~~"

      "오빠는 나만 보면 만지고 싶고 뽀뽀하고 싶고 그게 다지?"

      "널 사랑하니까."

      "치~~좋아 한번 해줄께."

      우리둘만이 있는 장소는 처음이라 정말 뜨겁게 키스를 했다.

      "자기 젖도 한번만 먹게 해주라."

      "ㅋㅋㅋ.그래 딱 한번."

      책상다리를 하고 스스럼없이 한쪽 젖을 내놓고 자기 다리를 베고 빨으라며

      "에구 우리 늙은아기 젖한통 먹세."



      눈이 부실정도로 뽀얀젖을 빨으며 한쪽젖을 만졌다.

      매일 밤에만 남의 눈을 의식하며 만지다 이렇게 자세히 보니 너무 예쁘게 생긴 젖이었다.

      "영숙아 젖이 너무 예쁘다."

      "언제는 안 이뻤나 뭐."

      "딴사람들 때문에 자세히 볼수가 있었니?"

      "그래서 너무 좋아?"

      "그럼 너무 좋지."

      "그럼 많이 먹어 우리애기.ㅋㅋㅋ"

      그러면서 등을 토닥토닥 두드려준다.



      젖을 먹으며 바지뒤로 손을 넣어 엉덩이를 만지작거렸다.

      "거기는 왜 만져?"

      "엉덩이가 얼마나 예쁜가 보려고."

      "내께 안이쁜게 어딨어.그만 손 빼."

      "아직 한번도 못봤잖아."

      "만진거나 본거나 마찬가지지.메롱."

      "그게 어떻게 같냐?꼭 한번 한번만 보고싶다."

      "이렇게 젖을 먹으며 어떻게 바지를 벗냐?"

      실강이를 하다 젖을 먹으며 결국 바지를 벗겼다.

      "아주 선수야 선수.나말고 몇명이나 이랬어?"

      "ㅋㅋㅋ.백명."

      "정말 싫다 싫어."



      영숙이 팬티는 레이스가 달린 흰색이었다.

      팬티앞부분이 보지털로 거무스름하고 애액이 흘러서인지 약간 젖어 있었다.

      "어 젖었네.오줌 지렸나?ㅋㅋ"

      "자기가 그렇게 만들었자나.보지마 창피해."

      팬티 앞섭을 잡아다니며 그대로 털에 얼굴을 박았다.

      "하지마 아직 못 씻어서 냄새난단 말야."

      "영숙이 냄새는 다 좋아 괜찮아."

      "안돼 안돼."

      그러면서 결사적으로 손으로 보지를 막는다.





      "영숙아 니 보지 자세히 보고 싶어.딱 한번만."

      "제발 그러지좀 마.그런말 입에 올리는거 싫어.

      그리고 내거 보려면 내말 잘들어야지 보여주지."

      "알았어 알았어.자기거 보고 싶어요.딱 한번만."

      "지금은 안돼요."

      "이따는 되겠지요?"

      "하는거 봐서용."

      결국 영숙이의 보지는 못본채 사워를 했다.



      샤워를 하고 나오니 영숙이가 치마로 갈아입고 음식을 하고 있었다.

      흰치마를 입은 뒷모습이 너무 예뻐 살금살금 다가가 백허그를 하며 엉덩이를 만졌다.

      "또또또 못된 버릇.얼른 저리가지 못할까."

      아이 야단치듯하는 영숙이가 너무 귀엽다.



      "아직 멀었어?"

      "아니 이것만 부르르 한번 끓으면 끝이야.그럼 나도 샤워해야지."

      "샤워할때 문 잠그지마."

      "싫어 꼭꼭 잠글거야."

      "그래 꼭꼭꼭 잠궈라.ㅎㅎ"

      그럴줄알고 나는 샤워를 마치고 목욕탕수건을 몽땅 내방에다 갖다놨다.

      그래 샤워하고 수건 달래나 안달래나 보자.ㅋㅋㅋ



      찌게를 다 끓이고 샤워를 하러 목욕탕에 들어간 영숙이에게

      "오빠 맥주 사러갔다올께."소리를 질렀다.

      "알았어 오빠,빨리와."

      지하슈퍼에 가서 맥주를 사오니 그때까지 샤워를 하고있다.

      여자들은 웬 샤워를 그리 오래할까.



      "아직 멀었니?"

      "거의 다했어."

      아니나 다를까 목욕탕문을 쾅쾅 두드리며 나를 찾는다.

      "왜?"

      "목욕탕에 수건이 하나도 없네."

      "아니 내가 할때는 선반위에 가득했는데 뭔소리야."

      "아무리 찾아도 없어요.내 가방에 수건 좀 갖다주세요."

      "그래 알았어.ㅋㅋㅋ"



      방에 갖다 놨던 수건을 갖고 여기 수건있어요 했다.

      "문앞에 놓고 가세요,문열때 보면 안돼."

      "알았어.ㅋㅋㅋ"

      문옆에 바짝 기대어 섰다가 영숙이가 문을 빼꼼이 열고 수건을 집을때 얼른 끌어 안았다.

      몸을 웅크리고 수건을 집던 영숙이는 엉겁결에 발가벗은 몸으로 나에게 매달렸다.

      그 순간에도 영숙이의 여린몸과 부드러운 살결.향긋한 샴프냄새가 너무 좋았다.



      "뭐야 오빠.잉잉잉.이거 내수건 아니잖아.콘도수건이잖아.빨리 눈감아."

      "그래 그래 큰수건 저기있어.얼른 집어."

      "빨리 눈 감으래두.그리고 열까지 세."

      큰수건으로 몸을 감싼 영숙이는 눈물까지 글썽이며 쫑알댔다.



      일부러 콘도수건 감추고 자기 발가벗은 몸 보려고했다.치사하다.

      정말 다른방에서 따로 잘거다.남자가 뭐 그러냐.



      "그래 미안하다.하지만 정말 보고 싶었다.널 워낙 사랑하니까

      더 보고 싶었다.한가지 확실한건 몸매가 너무 예쁘다."

      "예쁘다면 내가 화 풀줄알아요?"

      "정말 너무 예뻐 사진찍어 외국잡지사에 보내도 되겠다."

      계속 예쁘다 아름답다하니 화가 어느정도 누그러졌다.



      "영숙아"

      "왜?"

      "만져만 봤던 엉덩이가 너무 예쁘더라.젖도 너무너무 예쁘고."

      그러면서 모성애를 자극하기 시작했다.



      "자기야 자기 쭈쭈 먹고 싶어 응"

      "안돼 벌칙으로 오늘은 끝."

      "자기야 미안해.정말 정말 한번만 먹게해주라 응."

      "그렇게 먹고 싶어?"

      "그럼.너무 너무 너무."

      "그래 그럼 딱 한번만이다.알았지?"

      가렸던 큰수건을 벗으니 수밀도같은 젖 두개가 포도알같은 꼭지를 달고 있었다.





      그대로 달려붙어 키스를하고 영숙이를 침대에 누이며 젖을 빨았다.

      영숙이는 우리 둘만이 있는 공간이니까 마음껏 신음소리를 내었고

      몸도 불덩이를 안은것처럼 뜨거웠다.

      "자기야 사랑해."

      "나도 오빠 사랑해."

      팬티위로 보지를 만지니 몸을 뒤틀며 반응을 한다.



      팬티를 벗기려하니 팬티자락을 잡고 놓지를 않는다.

      "영숙아 그냥 보기만 할게.자기거 너무 보고 싶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번호
      • 제목
      • 작성일
      • 작성자
      • 조회
  • qBittorrent
  • μTorrent
  • Vuze
  • 팟플레이어
  • 곰플레이어
  • KM플레이어